청춘

조회 수 45376 추천 수 0 2016.02.02 13:42:09

요즘 계속 손에 일이 딱 하니 잡히지도 않고

의욕도 생기다 말고 기분도 좋았다 나빴다 기복도 없고 해서..

왜그럴까 며칠을 생각했었는데.

응팔 때문인가.

연말 연초여서인가.

지율이가 학교가서인가.

수업이 힘들 것 같아서인가.

일이 힘들어서인가.

갱년기가 빨리 오는건가...

아무리 생각하고 또 생각해도 좀처럼 이거다. 하는 것을 못잡고 있었다.

 

그러다 오늘.. 알았다.

서른 여덟이 된 지금난.. 청춘 앓이를 하고 있다.

이젠 하고 싶은 것보다 못하는 것이 더 많은 나이에 접어들었고..

듣는거 보는거 흘러가는 데로가 아니라 난 못하는거. 부러워야 하는것만 눈에 밟히고

먹먹해 하며 눈물짓는 청춘앓이.

 

 

List of Articles
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
254 깨달음 id: 모노 2020-09-07 28975
253 그소리가 그소리 imagefile id: 모노 2020-06-10 29643
252 오늘 imagefile id: 모노 2020-06-07 29199
251 커뮤니테이션 id: 모노 2018-05-25 32385
250 봉사활동 id: 모노 2018-05-19 32422
249 한글떼기 id: 모노 2017-04-07 40377
248 분석가 id: 모노 2017-03-04 40291
247 인생 리더 id: 모노 2016-05-06 43865
246 학교 id: 모노 2016-03-30 44986
» 청춘 id: 모노 2016-02-02 45376
244 팔찌만들기 id: 모노 2015-08-31 47312
243 오랫만의 기록 id: 모노 2015-08-18 47245
242 연휴 id: 모노 2015-05-26 48517
241 서른 일곱의 어버이날 id: 모노 2015-05-08 48025
240 심심 id: 모노 2014-11-07 47891
239 id: 모노 2014-10-28 47306
238 오늘 하루 id: 모노 2014-10-23 47055
237 다이어트 id: 모노 2014-10-08 47619
236 왜 나는 id: 모노 2014-10-07 49790
235 id: 모노 2014-10-07 47853

XE Login

OpenID Login